무생채 무침

"무생채 무침" 비빔밥용 무생채 무침 만들기

 

 

요즘들어 우리집 식탁에 자주 비빔밥 반찬들이 오르고 있어요~

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면서 단일 반찬보다는 많은 채소들 함께하는 비빔밥이 최고더라구요~

밥을 지을때도 멥쌀과 현미찹쌀에 보리쌀을 반가량 섞어

때로는 청국장으로 비비고, 때로는 쇠고기 약고추장으로 비비고~^^

비빔밥용 반찬들 만드는 게 번거롭고 일이 많긴 하지만 한 그릇에 담아 골고루 먹게되니

그동안 삼 세끼 비빔밥으로 몸이 가벼워짐을 느끼고 있답니다~

 

비빔밥에 들어가는 반찬들이 보리밥 식당처럼 거창하게 준비하지는 않아도

저는 빼놓지않고 만들어 두는 무생채 무침이 있어야 맛나더라구요~

숙채, 생채 다 포함해도 아삭아삭 씹히는 무생채무침이 없으면 웬지 허전하거든요~ㅎㅎ

간단하게 만들어 반찬으로도 먹을 수 있는 무생채무침 만들어봐요~^^

 

 

 

간단반찬 시원한 반찬 "무생채 무침"

 

싱싱한 무채 3줌, 고춧가루 2/3큰술, 소금 1/3큰술, 까나리액젓 2/3큰술,

다진마늘 1/2큰술, 매실청 2큰술, 송송 썬 파, 깨가루...

 

 


도구를 이용하거나 칼로 무채를 곱게 썰어주세요~

너무 얇기보다는 씸히는 질감을 느끼는 굵기면 됩니다~

 

 

그릇에 무채를 담고 고춧가루와 소금을 뿌려 숨이 죽을때까지 재워둡니다~

고춧가루를 미리 뿌려야 고춧가루 색이 예쁘게 어우러져요~^^

 

 

무생채 만들때 무는 싱싱한 무로 준비해야 맛있어요~

특히, 단맛이 많이 도는 가을무가 제격이지만 없어도 싱싱한 무를 사용하면 됩니다~

 

 

 


 

무생채 숨이 줄어들면 그대로 무쳐낼거예요~

요거 짜내어 사용하는 분들도 있는데 무즙이 시원해서 저는 그냥 무쳐낸답니다~^^

무생채 무침 다 먹고 나서 소화제처럼 국물도 마시면 시원하니 좋아요~ㅎㅎ

 

송송 썬 파를 넣고, 매실청을 넣어 주세요~

 

 

 


 

까나리액젓을 넣어주세요~

 

 


 

다진마늘과 깨가루를 넣고 조물조물 무쳐주세요~

무친 무생채 무침은 냉장고에 뒀다가 시원하게 드심 아삭하고 맛나답니다~^^

 

 

 


 

무생채 재울 때 미리 고춧가루를 넣어 색이 고와졌어요~

비빔밥용으로 만든 무생채 무침은 삼삼하게 만들어졌으니 반찬으로만 사용하시려면 간을 추가하면 됩니다~

저는 반찬으로 먹어도 그냥 이대로 만들어요~ㅎㅎ

 

 

 


 

 

무생채 무침을 무친 이 날은

된장으로 무친 비름나물 무침, 느타리버섯 볶음, 콩나물 무침,  무생채 무침으로 비빔밥용 반찬을 올리고

 비빔밥용 청국장찌개를 진~하게 끓여 간단하게 비볐습니다~

 

 

오늘 아침은 느타리 애호박 새우젓 볶음과 세발나물 무침, 콩나물 무침, 무생채 무침에

깨끗하게 씻은 돌나물을 얹어 쇠고기 약고추장 올려 비벼 먹었어요~ㅎㅎ

 

요즘은 밖에 외출 할 일만 있으면 보리밥 정식집을 찾게 되더라구요~

먹고나면 편안하고, 소화가 잘되어 금세 배가 고프긴 하지만 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아서죠~ㅎㅎ

 

어쨌거나 비빔밥엔 아삭하게 씹히는 무생채 무침이 없으면 앙꼬없는 찐빵 같아요~^^

비빔밥 재료 만들어 가볍게 식사준비 해보세요~ㅎㅎ